영업 비밀 


"세상에서 유일한 생존 무기일 수도" _ ‘떠벌리면 낭패볼 때도’


TV에서 맛집 탐방 프로그램을 보노라면 일부 유명 음식점에서는 레시피(요리 비법)를 공개하지 않는다. 고깃집에서는 고기를 절이는 방법을 알려주지 않는다. 몇 대에 걸쳐 가업으로 이어온 빵집에서는 제조법을 공개하지 않는다. 과일과 채소를 수확하는 농가에서도 비법을 감춘다.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도 수년 혹은 10여 년에 걸쳐 개발한 비법을 공개하지 않는다. ‘영업 비밀은 자신이 세상에서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무기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

영업 비밀을 흘리면 남들이 주워간다. 언론사 기자들도 특종을 취재하게 되면 다른 언론사 기자들이 알지 못하도록 비밀리에 한다. 법조나 서울시 등 취재 경쟁이 아주 치열한 기자실에서는 출입기자들이 화장실에 갈 때나 잠시 자리를 비우게 되면 노트북을 반쯤 덮어놓는다. 뒤편에 앉은 기자가 화면을 볼 수 없도록 하기 위해서다.


영업 비밀이 누설되면 경쟁에서 이기기 어렵다. 카드놀이를 할 때 자신의 카드를 보여 주면 게임은 이길 수 없다. 영업 비밀을 떠벌리면 누군가가 이용하고 그로인해 낭패를 당할 수 있다. 술자리 등에서 영업 비밀을 스스로 갖다 바치는 사람도 종종 목격된다. 어리석은 행동으로 치부될 가능성이 크다.


영업 비밀을 자발적으로 공개하는 사람도 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는 명분으로 자신만의 고유한 레시피를 세상에 퍼뜨리는 것이다. 저작권이나 특허를 스스로 포기하는 사람기업도 있을 수 있다. 예외적인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더 보기(관련 기사)

(모바일) http://sensiblenews.co.kr/107/idx=1691887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1691887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