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재감


"나 없으면 안 돼" 필요성 각인 _ ‘일부러 일 만든 뒤 해결 능력 보여주기도’


어떤 사람이 AB사이에서 관계를 조정하면서 커미션(수수료수고비)을 챙긴다. 그러다가 AB가 가까워져 자신의 존재감이 희미해져 가는 느낌을 받게 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자신의 존재감을 양쪽에서 느끼도록 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 이에 따라 AB가 완전히 틀어지지 않을 정도로 해서 사이를 벌려 놨다. 그런 연후에 자신이 개입해서 둘을 화해시키고 종전과 같이 커미션을 자연스럽게 챙겼다.


어떤 사안이나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일부러 피해를 노정시키고 자신이 개입해야만 일이 해결되도록 하는 전략이 종종 활용된다. 자신의 필요성을 각인시키는 것이다. 일이 안 되도록 어렵게 해서 본인이 필요하게끔 한 뒤 일을 해결하고 존재감을 과시하는 것이다.

§

영업 현장에서 AB를 하청업체로 삼아 부품을 구입했다. 여기에 C가 역할을 했다. BC에게 늘 고마워하고 술이나 밥을 대접하면서 선물도 자주 했다. 어느 순간 BC의 존재가 거추장스러워졌다. 이때 BC와의 관계를 끊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수 있다. 이때 C는 존재감을 나타낼 수 있는 전략을 펼 수 있다.


악조건을 고의로 만들어서 편들어주고 환심을 산 뒤 사기를 치는 사람도 있다.

 

더 보기(관련 기사)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1155509&page=4&search=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1155509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