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동북아 6개국+美, ‘철도공동체’ 창설” 제안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서울=센서블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제73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오늘, 동북아 6개국(남.북.일.중.러.몽골)과 미국이 함께 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1951년 유럽 6개 나라가 전쟁 방지, 평화 구축, 경제 재건이라는 목표 아래 ‘유럽석탄철강공동체’를 창설했고, 이 공동체가 이후 유럽연합의 모태가 되었다”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 우리의 경제 지평을 북방대륙까지 넓히고, 동북아 상생 번영의 대동맥이 되어, 동아시아 에너지공동체와 경제공동체로 이어질 것”이라며 “그리고, 이는 동북아 다자평화안보체제로 가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정치적 통일은 멀었더라도, 남북 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자유롭게 오가며, 하나의 경제공동체를 이루는 것이 광복”이라며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철도, 도로 연결은 올해 안에 착공식을  갖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날 ‘평화’를 주제로 열린 경축식에는 독립 유공자와 후손, 광복회원, 주요 인사, 시민, 학생 등 2천200여명이 참석했다.<사진 : 청와대>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69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5길 26, 27층 (수하동, 센터원빌딩 서관)     Tel: 02-777-3756      Fax: 02-777-3739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04-09-46621  통신판매업 신고 : 2016-서울중구-1605 
Copyright © 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가입 문의| 뉴스제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