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고 충격적인 지난연말 2.5단계 후 백신접종 가속화로 일상회복과 경제정상화”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코로나19 연이틀 2,000명대 신규확진..추석 앞두고 방역 ‘초비상’ 

“정부, 코로나확산속 낮은 접종률과 위드코로나 논란으로 출구 못찾아”  

“대만, 3급 조치(한국 2.5단계)로 코로나확산세 단기간에 누그러뜨려”  



(서울=센서블뉴스) 코로나19 국내 일일 신규확진 환자가 9월8~9일 이틀 연속 2,0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과 수도권의 거리두기 4단계와 비수도권의 3단계 조치가 장기간 시행되고 있지만, 이 방역체계가 실효성을 내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더구나, 확진자가 연일 1천~2천여명이나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재난지원금이 풀리고, 전국적 이동량이 크게 늘어나는 추석연휴가 1주일여 앞으로 다가오고 있어 확진자 대규모 발생 등 ‘초비상 사태’도 우려되고 있다. 


특히 정부는 백신접종 완료율이 37.2%(9월9일 0시 기준)에 불과한 상황에서, ‘위드(with) 코로나’와 관련한 메시지를 성급하게 내놓아 국민들의 방역심리를 허물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백신접종률이 70~80% 수준인 영국과 싱가포르에서도 ‘위드 코로나’의 성공사례가 보고되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점진적 전환 모색” 언급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위드코로나, 10월말이면 논의 가능할 것” 발언 △보건복지부의 여론조사(국민 10명중 7명 위드코로나 찬성) 공표 등은 적절하지 않은 대국민 메시지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위드 코로나’ 정책은 백신접종을 하지 못한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코로나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시킬 수 있고, 순식간에 폭발적으로 확진환자와 입원환자가 발생할 수 있어, 자칫 대재앙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함께, 국내에서 7월6~7일부터 시작된 4차 대유행을 두 달이 넘도록 가라앉히지 못하고 있는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잇따르고 있으며, 수도권 4단계(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조치의 장기화로 소상공인 등이 전면에서 큰 피해를 입고 있고 전국적인 차량시위도 이어지고 있다. 


이에따라, 지난 연말의 당시 방역조치인 수도권 2.5단계 등 짧지만 강한 조치를 시행한 후 백신접종 가속화로 일상회복과 경제정상화를 가져와야 한다는 제언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한국 전체인구의 절반 가량인 대만은 5~6월 확진환자가 치솟았으나,  3급 조치(한국 2.5단계 유사)로 코로나 확산세를 단기간에 누그러뜨렸으며, 근래에는 하루 10명대 이내로 환자발생을 묶어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나아가, △ 거리두기 3~4단계 장기화 속 확진자 1천~2천여명 발생, 의료체계 흡수 속 사회.경제활동 제한, 백신 접종률 제고라는 현재의 방역체계를 △ 거리두기 1~2단계 속 확진자 100명 이내 발생, 백신 접종 가속화, 소상공인 영업제한 해제 등 사회활동 정상화 등으로 방역체계의 ‘큰 기조’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9일 0시 기준으로 신규 일일 확진환자가 2,049명이라고 밝혔다. 서울 667명, 경기 643명, 인천 108명 등 수도권의 확산세가 멈추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 미국 존스홉킨스대 시스템과학공학센터(CSSE)가 집계한 한국과 대만의 신규확진 주간단위 분석 그래프>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839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