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국은 북한이 대화 원할 경우 열려 있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사진 : 트럼프 대통령>




(
서울=센서블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0일 적절한 시점과 상황 하에서 미국은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열려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밤(한국 시간)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같이 밝히고 최근 월스트리트 저널이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남북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양 정상은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미-북간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향후 남북간 회담진행 상황을 긴밀히 협의키로 했다.

 

 대통령은 30분간의 전화통화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에 미국측 고위대표단장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겠다고 밝혔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67

서울특별시 중구 을지로5길 26, 27층 (수하동, 센터원빌딩 서관)     Tel: 02-777-3756      Fax: 02-777-3739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04-09-46621  통신판매업 신고 : 2016-서울중구-1605 
Copyright © 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회원가입 문의| 뉴스제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