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對코로나 전쟁’ 선포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정부 모든 조직, ‘24시간 긴급상황실 체제’ 전환” 지시 

“모든 장관, 책상 아닌 현장에서 방역.경제 중심에” 독려



(서울=센서블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모든 정부 조직이 전면적인 대응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 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사태’와 관련, “위기 상황에서 벗어날 때까지 정부의 모든 조직을 24시간 긴급 상황실 체제로 전환해 가동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청와대와 중앙부처, 전국 지방자치단체 모든 정부 조직이 ‘24시간 긴급상황실 체제’로 전환해 ‘코로나 확산 저지’에 전 국가적 역량이 총집중될 전망이다. 


이날 회의는 문 대통령을 비롯, 정세균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 전국 시.도지사 등을 영상으로 연결하는 ‘4원 중계’ 형태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세가 지속되는 중대한 국면”이라고 현 상황을 진단하면서대구·경북의 위기는 최고조에 달했고, 국가 전체가 감염병과의 전쟁에 돌입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모든 부처 장관들이 책상이 아닌 현장에서 직접 방역과 민생 경제의 중심에 서 주기를 바란다”고 독려했다.


문 대통령은 마스크 부족 사태에 대해 “마스크를 신속하고 충분히 공급하지 못해 불편을 끼쳐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식약처를 중심으로 관련 부처들이 긴밀히 협력해서 빠른 시일 내 해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중대본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확진환자가 급증하고 있으나, 전국적인 확산.전파는 빠르게 진행되지 않는 상황”이라며 “국외유입 차단과 확산차단 전략을 지속하고, (중증환자와 사망자 발생을 막는) 피해 최소화 전략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대본은 대구.경북 지역의 경증 확진자를 위해 대구시 동구 신서혁신도시에 있는 중앙교육연수원에 ‘대구1 생활치료센터’를 설치한 데 이어 경북 영덕의 삼성인력개발원에 ‘경북대구1 생활치료센터’, 경북 경주 농협교육원에 ‘경북대구2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또 경북 문경의 서울대학교병원 인재원에 ‘경북대구3 생활치료센터’의 개소도 준비 중이라고 중대본은 설명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환자는 4,812명, 사망자는 28명이다.<사진 : 청와대>












센서블뉴스  | 2020-03-03 22:39:42 |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91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