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경보 ‘심각’ 격상..’핵심’ 빠지고 ‘뒷북 대응’ 비판도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지금이라도 중국인 유학생 입국연기 등 한반도 외부에서의 유입 차단해야” 목소리



(서울=센서블뉴스) 정부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위기 경보단계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하고 범정부적 대응을 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갖고 위기경보를 격상하는 한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세균 국무총리)를 가동하기로 했다. 또 교육부는 전국 모든 유.초.중.고의 개학을 3월9일로 연기하기로 했다. 


하지만, 전국 17개 시.도 전체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뚫리고, 확진 환자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뒤늦게 위기 경보를 상향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선제적인 대응을 하지 못하고, ‘늦어도 너무 늦은’ 뒷북 대응을 하고 있다는 비판도 잇따르고 있다.


특히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을 비롯한 중화권을 오가는 항공노선의 전면 중단이나, 한국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의 입국 연기 등 ‘한반도 외부에서의 유입’을 차단하는 근본적인 조치가 빠졌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장 이번 주 월요일(24일)부터 한국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50,000여명이 본격적으로 입국하는 데 대해 적절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이와관련, 의사협회 등에서는 “중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하라”며 오래 전부터 수 차례에 걸쳐 ‘선제적인 차단’의 목소리를 높여 왔다.


앞으로, 국내 확진자가 급증하면 거꾸로 “중국으로부터 한국인의 중국입국 거부를 당하고, 한국을 오가는 항공노선이 중단되고, 중국인들이 한국 입국을 꺼리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 섞인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날 현재 이스라엘과 바레인이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했으며, 미국 국무부는 한국에 대해 ‘2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정부의 이날 회의에서는 육해공군이 모두 뚫린 군부대와 군장병들에 대해 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강력 차단할 수 있는 비상한 대책이 나오지 못했다는 아쉬움도 나오고 있다. 


아울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구성된 후 각급 지자체의 재난대책본부가 발족하는 통례와 달리,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는 전국 곳곳의 지자체에서 재난대책본부가 발족된 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가동되는 ‘상황’에서 중대본이 기민하게 제 역할을 해야 한다는 주문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미국 케이블방송 CNN과 영국 BBC는 21일에 이어 또다시 ‘한국의 코로나 환자 급증 양상’을 인터넷판 톱뉴스 등으로 올렸다. 한국의 코로나 발생 상황이 전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뉴스로 꼽히고 있는 셈이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는 5명, 확진 환자는 602명, 검사 진행 8,057명이라고 당국은 밝혔다.<사진 출처 : 청와대>















센서블뉴스  | 2020-02-23 22:51:56 |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94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