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대국민사과 “국민 갈등 야기한 점 송구”..조국 법무 전격사퇴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서울=센서블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논란과 관련, 사실상 대국민 사과를 했다. 조 장관은 이날 법무장관 직을 전격 사퇴했다.


이로써 한 달여 간에 걸친 조 장관 임명 논란과 그로인한 우리 사회의 격렬한 대립이 수습 국면에 접어들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으나 꿈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다”며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화문집회와 서초동집회 등 대규모집회와 국민들의 분열과 관련, “이번에 우리 사회는 진통을 겪었다”며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대통령으로서 국민들께 매우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면서 거듭 사과의 뜻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그런 가운데에서도 의미가 있었던 것은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에 대해 다시 깊이 생각할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는 점”이라면서,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목표이며 국정과제”라며 “정부는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국민의 뜻을 받들고, 부족한 점을 살펴가면서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 입니다’라는 제하의 사퇴문을 통해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으로서 법무부장관으로서 지난 2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있는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러나 생각지도 못한 일이 벌어졌고, 이유 불문하고,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럽다”며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온 가족이 만신창이가 되어 개인적으로 매우 힘들고 무척 고통스러웠다”며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 밝혔다.<사진 제공 : 청와대>






센서블뉴스   | 2019-10-14 19:56:37 |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787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