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 신호 


한 사람에 상반된 두 가지 신호 보내기도 _ ‘엇갈린 가치 동시 충족’


사회 초년병 시절 연인으로 지내다가 헤어진 AB10여 년 후 길에서 우연히 만났다. AB와의 옛 감정을 떠올리며 만남을 이어가고 싶었지만 사회적 통념에 어긋난다는 판단이 들었다. 둘은 각각 다른 사람과 결혼한 기혼 남녀이기 때문이다


A는 꾀를 냈다. B에게 전화나 문자로 안부를 묻고 커피를 마시자고 자주 불러내는 한편 B를 만날 때마다 가정을 잘 지키고 가족에게 잘 해줘라고 당부한다. 밴드나 카톡 등 SNS를 할 때도 항상 B의 가정과 가족을 걱정하는 말을 덧붙인다. 옛 연인과의 만남을 이어가면서 도덕성도 충족시키는 것이다.

§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어떤 말을 할 때 통상 한 가지 주장을 한다고 생각한다. 또 그렇게 하는 사람도 많다. 하지만 두 가지 신호를 동시에 보낼 때도 있다. 특히 상반되는 주장을 동시에 할 수 있다. 두 가지 혹은 세 가지 희망 사항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논리이다. 엇갈린 신호를 접수한 사람은 헷갈려 하기도 한다.

§

이러한 상황은 국가 간, 업체 간, 조직 간의 관계로 확대할 수 있다. 강대국인 A국가가 약소국인 B국가에 대해 인권과 정의에 기반한 민주주의를 구현하라고 요구한다. 아울러 자국에 우호적인 독재 정권의 유지를 희망한다. A국가는 민주주의 요구와 독재 정권 선호라는 두 가지 욕구를 동시에 충족시키는 것이다. 이것이 자국의 국익에 부합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기업 같은 조직도 하청업체 등에 대해 상반된 욕구를 동시에 추구하기도 한다.


더 보기(관련 기사)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886794&page=2&search=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886794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베너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