퀄리티 높이기


거의 알면서 모르는 척 물어보며 100% 도달 _ ‘상대방 시험.평가일수도’


어느 관공서의 간부는 조직이 원활하게 돌아가고 행정도 무난한 것 같은데 기자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며 업무와 조직을 평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들은 나름대로 자신이 아는 바를 가감 없이 밝혔다. 이에 대해 간부는 무척 고맙다고 말했다


이 간부는 조직과 행정이 어떤 평가를 받는지 거의 다 알고 질문한 것일 수도 있다. 이는 마지막 1~2%를 채워서 자신의 생각에 퀄리티를 높이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다른 측면에서 보면, 평가를 부탁한 것은 상대가 어느 정도 알고 있는지를 시험한 것일 수도 있다. 시험대에 올려 해당 기자의 식견과 능력, 정보력을 거꾸로 평가한 것일 수도 있다.

§

사회생활이나 인간관계에서 상대의 정보력과 업무 파악력을 측정하기 위해 다 알고 있으면서 묻는 경우가 종종 있다. 상황을 꿰뚫고 있으면서도 배우고 싶은데, 그게 궁금한데라고 모르는 척하면서 묻는다. 질문을 받는 사람은 상대방의 의도를 한 번쯤 꿰뚫어 볼 필요가 있다.


묻는 사람은 거의 다 알고 있는 상태에서 모르는 척 하는 것이기에 능청을 떤다고 할 수 있다. 어떠한 사실이나 현상을 알고 있으면서도 꼬치꼬치 캐묻는 사람도 있다. 다시 한 번 확인을 하는 것으로 여길 수도 있지만 상대를 세밀하게 평가하고 시험하는 것일 수도 있다. ‘능구렁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습관화된 사람도 있다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베너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