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과의 동침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 오늘의 동지가 내일의 적'..불리할 땐 과감히 적과 손잡기도 


가령, 선거에서 50.1% 49.9%로 승부가 결정될 수 있다. 당선인은 선거 후에 절반에 가까운 반대 세력의 존재를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만 정책 추진에서 큰 반발이나 부작용을 막을 수 있다. 좌가 있어야 우가 있고, 우가 있어야 좌가 있다고 한다. 적을 없애려고 하고 없애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때로는 적이 동반자로서 필요하기도 하다.


국제 관계에서 영원한 적도 영원한 우방도 없다고 한다. 2차 대전 후 독일은 적대국으로 맞서 싸운 러시아에서 가스를 공급받아 경제를 재건했다고 한다. 불리한 상황에서는 적이었더라도 과감히 손을 잡은 것이다. 국익만 따지는 것이다. 총부리를 겨누고 있는 나라들의 정상이 한자리에 모여서 악수도 하고 대화하는 모습을 볼 수도 한다. 적과의 대화도 언제든지 하는 것이다. 개인기업체기관단체 등의 단위에서도 아군과 적군이 수시로 교체되기도 한다.

§

적이나 라이벌, 경쟁세력의 내부에서 분열이 일어나고 내분이 발생하면 그대로 놔두고 방치하는 전략을 펴기도 한다. 섣불리 대응해 적이 단합하도록 하는 것은 최악의 수로 분류되기도 한다. 거꾸로 아군의 내부를 뭉치게 하려면 적의 도발을 유도해야 한다는 논리도 있다.


전쟁이나 경쟁 과정에서는 적의 세력을 정확하게 인식하는 게 중요하다고 한다. 그래야 오판을 하지 않는다. 회사나 직장 생활, 영업을 할 때도 상대 세력이 49.9%이지만 때로는 99.9%로 보일 때가 있고, 0.9%로 여겨질 때도 있다. 사회생활 중 본인은 아군적군을 구별하지 않고 있음에도 상대가 아군적군을 엄혹하게 구분해서 대응해 올 때도 있다.  


더 보기(관련 기사)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1418557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1418557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707742&page=8&search=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707742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