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자뷔 


사람․조직 행위 되풀이 경향 _ 헷갈릴 때 '과거행위.속성' 점검해 대응하기도


사람이나 조직은 과거의 현상을 되풀이하는 경향이 있다. 한 사람의 행태는 반복되고 잘못된 병폐는 다시 나타나는 것이다. 기관단체기업체도 마찬가지다. 상대방 언행이나 현상을 분석할 때 헷갈리면 과거 유사 사례(행위)를 점검해서 해법을 도출할 수 있다.

§

사람이나 조직의 과거 행위 양태를 분석해 보면 미래 언행에 대한 예측 가능성이 높아진다. 승부에서 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길이다. 어떤 한 사람은 대학 시절에 내성적이었다. 이 사람은 20~30년의 시간이 흐른 뒤에도 내성적인 모습을 보일 수 있는 것이다. 사람별로 개인만의 한계가 있다. 직장 동료, 동네 주부 등 주변 사람들은 자신만의 독특한 패턴을 벗어나기가 쉽지 않다. 물론 성격이 정반대로 바뀌는 사람도 예외로 있다.


정치인이나 관료, 기업인들이 해당 분야의 특정한 비리를 되풀이 해 사법 처리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를 두고 잘못된 병폐가 또 도졌다라고 한다. 잘못된 관행에 대해서는 구태가 되풀이되고 있다고 한다. 특정 직업군에서 특정 현상이 되풀이되는 경향이다. 정권 말에는 레임덕이 닥치고 관료나 정무직 공무원들 사이에는 정권말 현상이 나타나기 쉽다. 여러 정권에 걸쳐서 이어지는 현상이다. 기관단체기업체도 마찬가지다. 사람은 버릇이라고 하고 조직은 습성이라고 한다. '데자뷔(처음 경험하는 데 과거에 경험한 듯 느끼는 현상)' 도 있다. 


개인별로 상전벽해는 쉽게 발생하지 않는다고 한다. 고만고만한 한계를 훌쩍 뛰어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큰 사건을 경험하거나 계기가 있어야 한다. 발전적인 방향으로의 큰 전환을 위해서는 심오한 수양과 학습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한다.  


더 보기(관련 기사)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1569973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1569973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