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자의 역사 


'엄혹한 현실' 최우선시..결과물.현실.지금 이 순간이 '모두'라는 논리 


선출직 공직이나 기업체의 주요 임원 자리는 일단 차지해야 한다는 주의도 있다. 약간의 비판이나 상처, 피해를 무릅쓰더라도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크게 유리하다는 판단을 할 때가 있다는 것이다. 일부 사람은 어떠한 비난이나 비판을 받더라도 자리를 차지하려고 한다.


눈에 보이는 것을 최우선시하는 전략이다. 손에 잡히는 것이 최고라는 논리다.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 달라는 것이다. 카지노 등 도박에서는 현찰(현금)을 건 뒤 이를 잃느냐 아니면 몇 배로 불리느냐 식으로 게임을 한다. 거래의 엄혹성이 작용하는 현찰 박치기. 사회 생활에서도 현직과 전직은 하루새 '하늘과 땅' 차이로 여겨지고 있다.

§

일례로 전업 작가인 남편과 부인 사이의 대화에서 이번 작품이 대박나면, 큰 집으로 옮기고 불행 끝, 행복 시작이야라는 남편의 말에 부인이 대박난 뒤에 말씀하세요라고 응수할 수 있다. ‘공수표를 던지지 말고 현실에서 실제 상황을 보여준 뒤 말을 하라는 것이다.


전장에서 적군을 많이 죽였다고 해서, 적군을 속였다고 해서 처벌받지는 않는다. 오히려 큰 상을 받는다. ‘적을 죽이지 않으면 내가 죽는다는 엄혹한 현실의 논리가 작용한다. 현실에서 아귀다툼을 벌일 때가 있다. 서로 간 물러서면 끝장일 때가 있는 것이다. 개인조직 간의 관계에서도 악착같이 대치할 때가 있다.

§

눈에 보이는 것이, 손에 잡히는 것이 모든 것을 차지하는 영역이 있다. 일의 과정보다는 철저한 결과주의가 먹힐 때가 있다. 결과가 모든 것을 말한다는 것이다. 국제관계도 때로는 현찰 박치기(현실 중심) 식으로 돌아간다. 역사를 승자의 역사라고 평하기도 한다. 한 개인도 전쟁이나 재난으로 한 순간에 ~간다고 한다. 변화무쌍한 현실을 살아 움직이는 동물로 인식할 수도 있다.


한편, 현실을 중요시하는 이 논리를 다른 측면에서 해석하면 '카르페 디엠'과 연계시킬 수 있다. 곧, '현재를 잡아라' '지금 이 순간에 충실하고 최선을 다하라'라는 의미로 풀이할 수도 있다.  



더 보기(관련 기사)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701460&page=8&search=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701460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