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늉의 경제학 


본심과 어긋나도 하는 척하고 듣는 척 해야 할 때도..'셀프 조사, 제식구 감싸기'도


때로는 시늉을 해야 할 때가 있다. 하는 척하고 들어주는 척해야 할 때가 있다. 본심과 어긋나게 (상대의 요구에 따라) ‘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이다. 이렇게 시늉을 함으로써 본인은 손해를 보지 않고 큰 득을 볼 수 있다. ‘시늉의 경제학이라고 할 수 있다.


어른이 자녀의 행동이나 말이 못마땅할 때 “~하는 시늉이라도 하라고 꾸중한다. 사회생활에서도 성가시게 여겨지는 일이지만 해야 할 일이 있을 때가 있다. 주위 동료가 어떤 일처리를 앞두고 망설일 때 시늉만 하면 되지 않겠어라고 조언하기도 한다. ‘좋아도 싫어하는 척’, ‘싫어도 좋아하는 척하는 것이다. 점원이 물건을 팔기 위해 아주 친절한 척하기도 한다. 일부러 액션을 하는 것이다.


사법 기관 등이 사회적 논란이 되는 내부 문제를 스스로 조사, 감사를 하는 것에 대해 셀프 조사(감사)”라고 언론이 비판한다. 자신의 문제에 대해 스스로 조사감사하는 것은 제 식구 봐주기’로 일관하는 등 불공정 소지를 낳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겉핥기 식 시늉으로 본 것이다.

§

개인적 호, 불호를 떠나서 사회통념상 겉으로 의례적인 말을 해야 할 때가 있다. 선거나 운동경기에서 상대가 완전히 페어플레이를 펼치지 않았어도 결과를 인정해야 할 때가 있다. “앞으로 잘하길 바란다는 등의 코멘트로 축하하는 시늉을 할 수 있다. 기업체의 영업 등 일상에서도 의례적으로 감사의 표현을 해야 할 때가 있다.


더 보기(관련 기사)

(pc) http://sensiblenews.co.kr/107/idx=845466&page=4&search=

(모바일) http://m.sensiblenews.co.kr/103/idx=845466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