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버 2' 전략  


자 붙은 직책 업무 수행 쉽잖아 _ ‘아슬아슬한 외줄타기



서울의 한 자치구 부구청장은 처신의 어려움을 이렇게 토로했다. “의욕적으로 열심히 일하면 구청장이 차기 지방선거에 나와서 자신과 붙으려는 것 아니냐며 의심하고, 업무를 대충 처리하면 ‘(부하 직원 등으로부터) 놀고먹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돌아올 것이 신경 쓰인다고 했다.

§

부구청장 뿐만 아니라 부시장부지사부사장․부원장.부사단장 등 자가 달린 자리는 까딱 잘못하면 욕을 먹기 십상이다. 조직에서 2인자의 처신이 쉽지 않다는 것이다. ‘의 견제 대상이 되고 부하 직원들이 늘 지켜보고 있기에 아슬아슬하게 외줄타기를 해야 한다. 이것이 때로는 자가 붙은 사람이 살아남을 수 있는 길이다.


자가 붙은 자리에 앉은 사람은 의 지시를 충실하게 이행하면서 부하직원들로부터는 일을 잘 한다는 칭송을 듣는 게 본인에게 득이 된다. 조직 사회에서 2인자가 1인자에게 머리를 깊숙이 숙이는 것도 생존의 방법이다. 그렇지 않으면 3, 4, 5인자 등 그 이하의 사람들이 2인자를 치면서 그 자리를 탐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어느 한 정당에서 소장파 의원이 당의 2인자급에게 1인자의 의중에 반하는 행동을 했다고 공개적으로 비판을 하기도 한다. 이 소장파 의원은 1인자에게 충성을 은근히 과시하는 수단으로 2인자를 활용했을 수 있다. 때로는 2인자가 약간의 잘못을 범해도 이를 크게 부풀려서 강하게 비난하기도 한다. 1인자는 소장파 의원을 겉으로는 나무라지만 속으로는 기특해 할 수도 있다.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