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타도어 


'3자 넣어' 혹은 '소문 이라며' 험담하고 헛소문 퍼뜨려 _ "초년병 '음해'에 쉽게 걸려들어"


예컨대 어느 직장에서 A에게 B가 (제3자이자 직장 상사인) C“A를 누구보다 낮게 평가하고 욕설을 하고 다닌다고 말했다. 이에 A는 분노에 휩싸여 C를 미워하고, 심한 경우에는 치를 떨면서 증오심을 불태울 수 있다. A는 감정의 포로가 돼 1~2년간 혹은 수년간 C에 대해 좋지 않은 감정을 가질 수 있다.


순진한 직장인이나 사회초년병이 쉽게 빠질 수 있는 함정이다. C가 그렇게 말했는지는 확인이 불가능하다. B감정 찌르기를 했다면 성공한 셈이다. BA의 승승장구에 제동을 걸기 위해 잔꾀를 부린 것일 수도 있다. BA와 라이벌 관계일 때 이런 수법을 목격할 수 있다. B가 직장 상사인 CA에 대한 편애를 차단하기 위해 그랬을 수도 있다.

§

3자를 넣어 감정을 찌르는 것은 대개의 사람들이 쉽게 피하기 어려운 함정이고 덫이다. 자신을 비방하는 말을 들었을 땐 괘념하거나 분노에 휩싸이기 전에 전달자 말의 신빙성과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 연후에 대처 방안을 마련하면 효과적이다. 그러나 이러한 대응은 쉽지 않다. 감정에 불이 붙으면 이성이 무력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프레임에 갇힌다고 볼 수도 있다.


비밀이나 헛소문을 우연을 가장해 듣게 한 뒤 흥분분노를 일으켜 패착에 빠뜨리는 술수도 있다. “~소문이 있다더라. 믿을 수 있는지 모르겠네. 정말인지 모르겠는데라는 음해(마타도어) 한 방에 상대는 장시간 끙끙 앓는다. 확인되지 않은 사실이지만 그냥 넘기기 쉽지 않다. 팩트(사실)를 꿰뚫는 게 사실상 불가능할 때가 많다. 열받는 사람이 가장 큰 피해자가 되는 것이다.  


더 보기(관련 기사)

(PC)
(모바일)


Designed by Freepik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50

센서블뉴스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 51, 종로타워 18층 (종로2가)      Tel : 010-4507-1006       E-mail: sensiblenews@naver.com
인터넷신문  등록 번호 : 서울, 아03069(2014.03.27)  사업자 번호 179-81-00931  통신판매업 신고 : 2019-서울종로-1516 
Copyright © (주)센서블뉴스 All rights reserved.     발행인·편집인 : 문성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성규     회사 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뉴스제보 | 광고